최종편집 : 2019.08.04 12:32 |
사회포커스] 7월 24일(수)부터 10월 21일(월)까지 ‘어구 일제회수 제도’ 시범운영
2019/07/25 04:5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해양수산부는 해양환경 개선과 수산자원 회복을 위해 7월 24일(수)부터 10월 21일(월)까지 90일간 경남 거제도 일대에서 ‘어구 일제회수 제도’를 시범운영한다.

  어구 일제회수 제도는 해양수산부?지자체가 어구 일제회수 기간을 설정하여 어업인들이 수중에 설치한(자망, 통발 등) 어구를 회수하게 한 후, 일정기간 동안 조업을 중단하도록 하고 집중적으로 해저 침적 쓰레기를 수거하는 제도이다.
 
  어업활동 중 유실 등으로 발생하는 폐어구는 해양오염뿐만 아니라 유령어업의 원인이 되어 수산자원의 피해를 유발한다. 정부는 어구 과다사용을 막기 위해 어구 사용량 제한, 어구실명제 등을 실시하고 있으나 수중의 어구를 지도?단속하기 어려워 실효성에 한계가 있었다.

  특히, 2009년부터 연근해어업 주요 어장에서 폐어구 등 침적 쓰레기를 수거하는 ‘연근해 어장 생산성 개선 지원사업’을 실시해 왔으나, 어업인이 어구를 철거하지 않거나 조업활동을 하는 경우 어구 손상문제 때문에 사업 시행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해양쓰레기 수거활동을 더욱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해 경남 거제시, 거제 수협(조합장 엄준) 및 (사)전국연안어업인연합회(회장 김대성) 등 지역사회의 협조를 통해 ‘어구 일제회수 제도’ 시범운영을 추진하게 되었다.

  해양수산부는 시범운영기간 동안 대상 해역을 나누어 구역별로 정화활동을 전개하며, 어업인들은 구역별 정화활동 기간 동안 수중에 설치한 어구를 자발적으로 회수하고 어업활동을 중단하게 된다. 또한, ‘연안정화의 날’과 연계하여 바닷가 쓰레기 치우기 등 어업인의 자발적인 해양정화 활동도 진행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이번 제도 시범운영 후 해양환경 개선효과 등을 분석하고 참여 어업인 의견을 수렴하여 해당 제도를 법제화할 계획이다.
 

[무단전재및 재배포금지]





 
[ 김대덕 viva333@nate.com ]
김대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viva333@nate.com
제이에스매거진(www.jsmagazine.info) - copyright ⓒ 제이에스매거진.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이에스매거진 | 인터넷신문 | 서울 아05364  | 발행인·편집인 : 김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 발행일.등록일 2018. 8. 26
    서울 금천구 독산로45나길 10, 102호 (시흥동 행복타운) | Tel. 070-4214-1877  | 대표메일 : viva333@nate.com
    Copyright ⓒ 제이에스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제이에스매거진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