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8.04 12:32 |
영주시청 영주시 시민운동장 보조축구장 인조잔디 교체공사과정 논란
2019/07/24 10:0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영주시 조달청 우수기업 부적격 난감 ....

(데일리연합 장우혁기자 경북소식) 영주시가 시민운동장 보조축구장 인조잔디교체 작업과정에서 부적합업체와 무리한 계약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현재 영주시민운동장 보조축구장은 지난5월3일부터 총 면적7516(㎡) 부지에 8억6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축구장 확장과 인조잔디 교체공사를 시행중이다. 공공시설에 인조잔디를 납품하려면 반드시 해당업체가 직접 생산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하지만 영주시가 선정한 업체는 지난4월 조달청이 자체 실시한 ‘직접생산 확인점검’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은 업체로 드러났다. 선정된 업체가 직접생산을 하지않고 다른회사 제품을 사다가 시공하면 실제와 다른 값싼 제품을 납품하게 될 우려가 있다. 뿐만 아니라 질 나쁜 제품이 시공될 경우 운동장을 이용하는 선수들의 부상 등 안전과도 문제가된다. 영주시축구협회 관계자는 “영주 시민운동장 보조축구장 인조잔디 교체작업 과정에서 업체관계자의말을 인용하여 후보업체에 문제가 있음을 제기했지만, 영주시가 협회와 상의도 없이 특정 업체와 무리한 계약을 추진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인조잔디 시공업체에 대한 현장확인 없이 말만듣고 특정 업체와의 수의계약 했다”며, 영주시의 탁상행정의 전형적인 모습이라 며 비난했다. 이에 영주시는 업체선정당시 수의계약을 할 수 있는 조달청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2개 업체를 두고 조건에 맞는 한 업체를 선정했다고 해명했다. 또 협회간부와 충분한 논의를 한후 계약을 했다며 협회가 제기한 문제에 대해 일축했다. 시는 업체선별당시 선정기준이 무엇이냐라고 했을 때 조달청 우수기업이고 업체를 탐방해 보았느냐에서는 직원이 다녀 왔다라고 했었다. 현재 계약업체가 부적격 업체로 밝혀진 가운데 25일 업체를 방문 차질없이 생산해 줄 것을 주문 하겠다고 밝혔다.
[ 정진아 degnity@daum.net ]
정진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viva333@nate.com
제이에스매거진(www.jsmagazine.info) - copyright ⓒ 제이에스매거진.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이에스매거진 | 인터넷신문 | 서울 아05364  | 발행인·편집인 : 김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 발행일.등록일 2018. 8. 26
    서울 금천구 독산로45나길 10, 102호 (시흥동 행복타운) | Tel. 070-4214-1877  | 대표메일 : viva333@nate.com
    Copyright ⓒ 제이에스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제이에스매거진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