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7.16 04:50 |
사회포커스] 국립해양조사원, 남극 장보고과학기지 주변에 대한 수로조사 결과 발표
2019/07/11 04:3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국립해양조사원은 지난 2017년부터 실시한 남극 장보고과학기지 주변에 대한 수로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이번 수로조사에서 국립해양조사원은 수중음향측심기, 드론(UAV), 3D 스캐너 등 첨단장비를 이용하여 장보고과학기지 주변의 해안선과 해저지형, 표층퇴적물 등을 조사하였다.

  주요 조사 내용을 살펴보면, 장보고과학기지 앞 바다의 수심은 0~750m이며, 대부분 암반이나 뻘로 이루어져 있다. 해안선으로부터 200~300m 지점에서 경사가 급해지며, 가장 가파른 곳은 약 8°의 경사각을 이루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장보고과학기지 앞 바다 양측으로 큰 해저골(바다 밑바닥의 움푹 패어 들어간 곳) 2개소가 발달되어 있고, 장보고과학기지와 캠밸 빙설 사이에서는 2~5m 깊이의 포트홀(침식작용에 의해 형성된 항아리 모양의 구멍)과 50~60m 깊이의 웅덩이, 에스커(빙하 밑으로 흘러내리는 융빙수(빙하에서 녹아 흐르는 물)를 따라 운반된 토사가 쌓여 만들어지는 길고 좁은 모래 언덕) 지형으로 유추되는 해저지형이 확인되었다.
 
  국립해양조사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쇄빙연구선 아라온호의 새로운 묘박지(배가 안전하게 머물 수 있는 해안 지역)를 선정하기 위한 기초자료를 확보하였다. 새로운 묘박지로 논의된 해역은 15m 수심 부근이라 흘수(수면-선박 밑바닥 수직거리) 7.5m의 아라온호가 머무르기에 충분하며, 기존 묘박지보다 더욱 가까워 접근이 수월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국립해양조사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활용하여 ‘남극 장보고과학기지 부근(Approaches To The Jang Bogo Station)’ 국제해도 간행을 추진하고 있다. 국제해도가 간행되면 장보고과학기지 주변을 항해하는 선박의 안전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국립해양조사원은 장보고과학기지로부터 약 770km정도 떨어져있는 진?출입 항로 주변 특이 해저지형에 대해 우리말 국제해저지명 3건을 등재한 바 있으며, 나머지 3건에 대한 등재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하반기부터 3년간 대한민국 첫 남극과학기지인 세종과학기지 주변의 선박 안전항해 및 효율적인 연구활동 지원을 위한 정밀 수로조사도 새롭게 실시할 예정이다.

  국립해양조사원은 “이번 수로조사 결과는 그동안 해저지형 정보가 부족했던 남극 장보고과학기지 주변의 선박 안전항해 및 남극연구 활동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무단전재및 재배포금지]




 
[ 김대덕 viva333@nate.com ]
김대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viva333@nate.com
제이에스매거진(www.jsmagazine.info) - copyright ⓒ 제이에스매거진.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이에스매거진 | 인터넷신문 | 서울 아05364  | 발행인·편집인 : 김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 발행일.등록일 2018. 8. 26
    서울 금천구 독산로45나길 10, 102호 (시흥동 행복타운) | Tel. 070-4214-1877  | 대표메일 : viva333@nate.com
    Copyright ⓒ 제이에스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제이에스매거진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