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8.04 12:32 |
“기호 식품” 커피 한 잔에 숨겨진 불편한 진실
2019/05/29 00:5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제품에 암 경고 라벨을 붙여야 한다. 어떤 제품일까요? 담배? 술? 커피입니다.
(커피 한잔의 진실)
1인당 1년 커피 소비량이 400잔을 넘었다고 합니다. 우리 주변에서도 식사 후 커피를 마셔야 식사를 마무리 한 것처럼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졌다는 사실에 현대인의 실생활에 없어서는 안 되는 필수 기호식품이 커피가 되었다. 

그런데 2010년 캘리포니아 소재 독성물질교육조사위원회(CERT)가 스타벅스, 맥도날드, 던킨 도넛 등 90여 개 커피 회사들은 원두 로스팅 과정에서 생성되는 물질 -아크릴아마이드-이 발암 물질이기 때문에 커피 컵에 ‘암 유발 경고문’을 붙여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고,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고등법원의 엘리우 버를 판사가 커피 회사들은 커피가 건강에 유익하다는 걸 증명하지 못했으므로 주법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아크릴아마이드는 탄수화물이 많이 함유된 식품을 섭씨 120도 이상으로 가열할 때 발생하는 물질로 캘리포니아 법이 규정한 발암물질에 해당되었다. 폐암을 걱정하면서도 담배를 피우둣 암을 걱정하면서 커피를 마셔야 할까요?

이런 상황에서 커피는 건강에 해롭다는 일반인들의 생각을 정면으로 거부하고 오히려 ‘커피는 건강식품이다’라며 매일 마시는 커피 한 잔으로 국민들의 건강을 되찾아 주겠다고 선언한 기업이 있어 화제다. 

‘크리스탈 로스팅 공법’으로 특허를 획득하고, 미국 FDA가 인정하는 공인연구소에서 ORAC(활성산소 흡수력) 수치 분석을 통해 항산화 수치를 인정받은 ‘블루밍 커피’ 시리즈를 출시한 ㈜오페콤뮨(대표 최한정)는 블루밍 커피에는 커피 생두가 함유하고 있는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다고 한다. ㈜오페콤뮨의 김대영 커피 장인은 ‘커피는 최고의 건강식품이다’라며 블루밍 커피로 커피가 단순한 기호식품이 아니라 건강식품임을 입증해 보이겠다고 의욕을 불태웠다. 

점점 뜨거워지는 커피 시장에서 ‘암을 유발할 수 있는 기호 식품’이 아니라 건강식품으로 재조명 받을 수 있을지 관심있게 지켜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

정길종기자 gjchung11119@naver.com
[ 정진아 degnity@daum.net ]
정진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viva333@nate.com
제이에스매거진(www.jsmagazine.info) - copyright ⓒ 제이에스매거진.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이에스매거진 | 인터넷신문 | 서울 아05364  | 발행인·편집인 : 김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 발행일.등록일 2018. 8. 26
    서울 금천구 독산로45나길 10, 102호 (시흥동 행복타운) | Tel. 070-4214-1877  | 대표메일 : viva333@nate.com
    Copyright ⓒ 제이에스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제이에스매거진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