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8.04 12:32 |
남북한 무기 철수, 총 사라진 '공동경비구역'
2019/05/02 02:0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사진출처:방송캡쳐
 
남북한 모두 무기를 철수시키고 공동경비구역을 일반에 개방했다. 
 
공동경비구역 JSA 경비병들이 경계 근무를 서고 있지만, 허리에 권총은 볼 수 없다. 
 
바라보는 방향도 군사분계선 북쪽이 아니라 남쪽이다. 
 
2년 전만 해도 방탄 헬멧에 권총으로 무장했던 병사들, 이젠 아무 무기도 없다. 
 
북한 병사들의 허리에서도 권총이 사라졌고, 복장도 달라졌다. 
 
남북한의 경비초소 9개는 폐쇄됐고, 지뢰도 제거됐다. 
 
이 모든 변화는 JSA에서 무기를 철수하기로 한 남북 군사합의에 따른 것이다. 
 
어제부터 민간인들의 견학도 시작됐다. 
 
남북정상이 나란히 걷고 한반도 평화에 대해서 대화를 나눴던 이곳 도보다리도 처음으로 민간인에게 개방됐다. 
 
그러나 여전히 군사분계선을 자유롭게 오갈 수는 없다. 
 
남북한이 JSA 안에서만큼은 분계선을 없애고 자유롭게 오가기로 합의했지만, 실무협의가 중단된 상태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송영미 mhji007@naver.com ]
송영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viva333@nate.com
제이에스매거진(www.jsmagazine.info) - copyright ⓒ 제이에스매거진.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제이에스매거진 | 인터넷신문 | 서울 아05364  | 발행인·편집인 : 김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 발행일.등록일 2018. 8. 26
    서울 금천구 독산로45나길 10, 102호 (시흥동 행복타운) | Tel. 070-4214-1877  | 대표메일 : viva333@nate.com
    Copyright ⓒ 제이에스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제이에스매거진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