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원헬스 항생제 내성균 다부처 공동대응사업 연보 창간

최연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6/30 [11:06]

2019년 원헬스 항생제 내성균 다부처 공동대응사업 연보 창간

최연호 기자 | 입력 : 2020/06/30 [11:06]

[js매거진=최연호 기자]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원장 권준욱)은 6월 30일, ‘2019년 원헬스(One Health) 항생제 내성균 다부처 공동대응사업‘의 연보를 창간하여 배포한다고 밝혔다.

「원헬스 항생제 내성균 다부처 공동대응사업(‘19-‘23)」은 2016년 발표된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국가정책조정회의, ‘16.8.11.)」중점과제 중 ‘연구 개발(R&D) 및 인프라 분야‘의 확립·확충을 위해, 관련부처 공동으로 기획,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다부처 기획 사업에 ‘18년 1월 선정되어 2019년 본 사업에 착수하였다.

감염병 치료의 필수 의약품인 항생제에 대한 내성균 발생 및 확산으로 사망률 증가, 치료기간 연장, 의료비용 상승 등 전 세계적으로 공중보건에 큰 위협이 되며 사회·경제적 손실을 초래하는 위험인자로 급부상함에 따라, 세계보건기구(WHO)는 전 세계적 행동계획을 제시, 각 국가별 대책마련 및 국제 공조를 강력히 촉구하며 원헬스 차원의 대응을 강조(2015)하였다.

항생제는 사람뿐만 아니라 농축수산, 식품,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 사용되고 있어 다부처 차원의 체계적인 연구 개발 및 포괄적 관리,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여, 정부는 2016년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국가정책조정회의, `16.8.11.)」을 통해 원헬스 차원의 다 부처 협력 필요성을 발표하고, 항생제 내성 관리를 위한 범부처적 협력 방안을 수립하는 등 항생제 내성 극복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였다.

본 연보는 기존 원내 연구 개발 사업인 ‘원헬스 개념의 항생제 내성균 조사연구(2017-2019)‘ 시범 연구 사업에서 수행한 연구과제들의 최종 결과 및 통합 분석과, 2019년도부터 본격 추진한 ‘원헬스 항생제 내성균 다부처 공동대응사업‘의 소개 및 2019년도 신규 연구과제 개요, 주요 성과 등의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국립보건연구원 김성순 감염병연구센터장은 “본 연보가 국가 항생제 내성 문제를 해결하는데 과학적 근거 기반의 기초자료로 적극 활용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하며, “해를 거듭하면서 보다 다분야·다부처의 면모를 보여줄 수 있도록 여러 공동연구를 통해 흥미로운 연구실적과 결과 공유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국립보건연구원 권준욱 원장은 “G20 정상회의 및 UN총회, 아시아 장관회의 등의 주요 국제회의에서도 원헬스 차원의 항생제 내성 대책에 대한 정책적 참여와 협력방안에 대해 지속 논의하고 있다“고 밝히며, “정부 주도의 항생제 내성 연구를 관련 부처들이 벽을 허물고 전(全) 분야 차원에서 국내 최초로 시도된 것은 국가적으로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강조하였다.

본 연보는 보건정책, 학술적 연구 등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책자 및 전자파일 형태로 제작하여 관련 연구기관, 보건기관, 의과대학 도서관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