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특별 교육장관회의 참석을 통해 코로나19 대응 국제 협력 방안 논의, 공동 선언문 채택

코로나19 대응 한국의 온라인 개학 및 등교 수업 사례 공유

김기택 기자 | 기사입력 2020/06/29 [09:24]

G20 특별 교육장관회의 참석을 통해 코로나19 대응 국제 협력 방안 논의, 공동 선언문 채택

코로나19 대응 한국의 온라인 개학 및 등교 수업 사례 공유

김기택 기자 | 입력 : 2020/06/29 [09:24]

[js매거진=김기택 기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6월 27일 20시 30분(현지시각 14:30)부터 2시간 동안 화상으로 진행된 2020년 G20 특별 교육장관회의(G20 Extraordinary Education Ministers’ Meeting)에 참석하였다.

이번 회의는 교육 분야에서 코로나19의 영향과 각국의 대응 사례를 공유하고, 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적 공조 노력을 강조한 공동 선언문 (G20 Education Ministers’ Statement on COVID-19) 채택을 위하여 2020년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교육부가 개최하였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혜를 모으기 위하여 G20 회원국 통상, 에너지, 농업 및 고용 등 분야별 장관 회의를 3월부터 화상으로 개최해 오고 있다.

G20 및 초청국 대표들은 사례 발표를 통해 각국에서 코로나 극복을 위해 실시한 정책을 공유하고, 앞으로의 위기 상황에서 차별 없는 교육의 연속성 보장을 위한 국제 협력과 교수·학습 혁신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중단 없는 교육을 위한 범정부적 노력과 우리나라의 온라인 개학 및 등교수업 경험을 공유하고, 코로나19 이후 미래교육을 대비하기 위한 한국정부의 준비상황을 설명하였다.

특히, 이번 위기를 학교 교육의 변화를 앞당기고 미래교육을 준비하는 기회로 삼아, 언제 어떠한 위기 상황에서도 모든 학생들의 교육을 보장하고 디지털 혁신 등을 통해 포용적이고 혁신적인 미래 교육시스템을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