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O 사무총장 선거 지원 회의

김신혁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07:37]

WTO 사무총장 선거 지원 회의

김신혁 기자 | 입력 : 2020/10/13 [07:37]

[js매거진=김신혁 기자] 12일 청와대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WTO 사무총장 선거 지원 회의가 열렸다.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진행했다. 참석 멤버는 한국인으로는 사상 처음으로 WTO 최종 결선에 진출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을 비롯해 정부 측 정세균 국무총리,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성윤모 산업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청와대의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다.

유 본부장은 “대통령께서 선거 시작 시점부터 적극 지원해 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면서 “10월 19일에서 27일까지가 최종라운드 기간인데 지역별로 고른 득표를 받고 모든 WTO 회원국들의 지지를 받는 사무총장이 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동안 집중적으로 지지 교섭활동을 전개하겠다”고 보고했다.

유 본부장 설명대로 모든 회원국들의 지지를 받는 사무총장이 될 수 도록 하겠다고 설명을 했는데, WTO 선거는 표를 많이 얻어야만 이기는 것이 아니라 회원국의 비토(veto) 여부가 중요하다. 다득점은 기본이고 실점까지 하지 않아야 승리할 수 있다고 비유할 수 있다.

유 본부장의 보고 이후 상황 점검이 있었다.

정세균 총리는 “쉽지 않은 승부에서 파이널라운드까지 진출한 것은 대통령의 지원과 후보자 본인의 노력이 결합한 결과였다”고 평가하면서 “짧은 시간 성과를 내려면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 남은 기간 동안 저 또한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통상 분야 경험이나 현안 이슈에 대한 디테일한 능력에 있어 우리 후보가 단연 빛나는 상황”이라며 “짧은 시간 집중적인 캠페인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도 “출발 시에는 우리 후보의 인지도가 상대적으로 열세였으나 선거 기간 치고 올라가면서 상승세를 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통상 전문가이기도 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제부터 시작”이라며 “다자무역을 복원할 후보라는 명분을 강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회원 참석자들의 발언을 경청한 뒤 문 대통령은 “유 본부장이 WTO를 개혁할 적임자임을 계속 강조해 나가자”고 당부하면서 남은 기간 동안 정상 외교를 통한 지원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구체적으로 문 대통령은 “친서 외교와 함께 정상 통화를 통해 최대한 유 후보자를 지원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아까 적극 지원 의사를 밝힌 정세균 총리를 향해 “총리께서도 총리 외교에 적극 나서주시라”고 주문하면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께도 총리 시절 방문했던 나라 등에 대해 외교적 역할을 해 주시길 부탁드리자”고 했다.

13일 회의의 결론은 대통령 말씀처럼 가용한 역량을 총동원하되 역할을 분담해서 체계적으로 지원한다는 것이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