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새도래지 10개소, 89종, 28,277개체 확인

최연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9/29 [21:47]

철새도래지 10개소, 89종, 28,277개체 확인

최연호 기자 | 입력 : 2020/09/29 [21:47]

[js매거진=최연호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환경부에서 최근 수행한 겨울철새 도래현황 조사 결과, 우리나라에 대표적인 겨울철새인 오리·기러기류의 도래가 확인되어 전국 가금 사육농가와 철새도래지에 대한 조류인플루엔자 방역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번 겨울철새 초기 도래현황 조사는 환경부 산하 국립생물자원관에서 '20년 9월 25일부터 9월 27일까지 3일간 경기·충청권의 주요 철새도래지 10개소를 대상으로 조사하였으며, 89종 28,277개체의 조류를 확인하였다.

이는 지난해 동기간.지역에서의 조사와 비교하여, 전체 개체수는 22.1% 적었으나('19.9월 36,308개체 → '20.9월 28,277, 22.1% 감), 오리류는 3.6% 증가('19.9월 12,919개체 → '20.9월 13,382, 3.6% 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해외에서 지난해 대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이 급증하였으며, 특히 우리나라의 철새 이동경로상에 위치한 몽골 등을 포함한 주변국에서도 발생이 지속 증가함에 따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우리나라 유입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농식품부는 이번 겨울철새 도래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해외 고병원성 AI 발생 증가 등 악화된 방역 여건에 따라 철새도래지에 대한 축산차량 출입통제, 철새 분변검사, 소독 등 방역관리를 예년에 비해 강화하여 추진 중에 있다.

농식품부는 현재 철새 도래가 시작하는 위험시기로 전국 모든 가금농가에서는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예방을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특히, 추석 연휴 기간 동안에 외부인 가금 사육시설 출입자제와 철새도래지 방문 금지를 철저히 이행 강조하고 아울러 그물망·울타리·전실 등 필수 방역시설을 꼼꼼히 정비하고 농가 진출입로와 축사 주변에 충분한 생석회 도포, 축사별 장화(신발) 갈아신기, 축사 내외부 소독 등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