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재래시장 방문

인왕시장 찾아 어려움 겪는 자영업자들 격려

김신혁 기자 | 기사입력 2020/09/29 [21:57]

문재인 대통령, 재래시장 방문

인왕시장 찾아 어려움 겪는 자영업자들 격려

김신혁 기자 | 입력 : 2020/09/29 [21:57]

[js매거진=김신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오전, 김정숙 여사와 함께 서울 홍제동에 위치한 인왕시장과 인근 청과물시장을 방문했다.

이곳은 취임 전 홍은동 자택에서 지낼 당시 김정숙 여사와 함께 자주 찾던 곳으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오늘 방문하게 되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먼저 청과물시장에서 상인들을 격려하고, 과일을 구매한 뒤 온누리상품권으로 결제했다.

이어 대통령은 인왕시장 곳곳 점포를 들르며 그때마다 "요즘 경기가 어떠시냐"고 질문한 뒤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했다.

대통령은 손님이 줄고, 가격이 올라 매출이 예년만 못하다는 상인들의 걱정에 안타까움을 나타냈으며, 매출이 올랐다는 한 과일상점 상인의 이야기에는 "정말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상인은 "정부가 추석명절 이동자제를 권고하면서 선물보내기를 권장한 덕분에 손님이 는것 같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시장 방문 후 SNS를 통해 "사과도 배도, 채소들도 가격이 많이 올랐다"며 폭우와 태풍 탓에 수확이 줄어 시름이 깊을 농민들의 마음을 느낄 수 있었고, 손님이 준 데 가격이 오른 만큼 적게 사간다는 상인들의 걱정도 컸다고 전했다.

또한, "예년 같지 않은 추석이지만 국민들께서 지갑은 닫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 채소가게를 운영하는 상인은 "전 세계가 어려우니 잘 이겨내겠다"고 말해 문재인 대통령은 감사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 대통령은 가는 곳마다 "많이 파세요", "명절 잘 보내세요" 라며 상인들을 격려했다.

대통령 부부는 시장 구석구석을 둘러보고 귤, 거봉, 밤, 쪽파, 새우, 민어, 쇠고기, 당근, 시금치, 떡 등 실제로 차례상에 올릴 제수용품 29만 9천원어치를 구입했다. 장보기를 마친 대통령 부부는 인왕시장 내 한 식당에서 냉면으로 점심식사를 했다.

이번 인왕시장 방문은 인원을 최소화하라는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제한된 인원만 수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추석연휴 기간동안 국민께 이동자제를 당부한 만큼 청와대 관저에 머물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