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국가산업단지 재생사업, 준비에 ‘박차’

경상남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통과, 국토부 재생사업지구지정 임박

최연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3/26 [09:45]

창원국가산업단지 재생사업, 준비에 ‘박차’

경상남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통과, 국토부 재생사업지구지정 임박

최연호 기자 | 입력 : 2020/03/26 [09:45]

[js매거진=최연호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창원시 의창구와 성산구 일원에 조성돼 있는 창원국가산업단지의 재생계획이 25일 경상남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통과된 재생계획에는 노후기반시설정비, 토지이용계획 재편, 민간투자 유치를 위한 복합용지 계획 등이 포함됐다.

창원국가산업단지는 준공한 지 40년 이상된 노후산단으로, 산업단지 전체면적 35,870,000㎡ 중 일부인 4,279,919㎡를 재생사업지구로 지정해 ▲산업시설용지 2,219,938㎡, ▲지원시설용지 546,700㎡, ▲공공시설용지 1,513,281㎡등 모두 3개의 용지로 구분해 토지이용을 계획했다.

경남도에 따르면 창원국가산단 재생사업은 2019년부터 총사업비 4,590억(국비 295, 도비 89, 시비 206, 민자 4,000)을 투입해, ▲봉암교 확장(5→8차로), ▲주차장 확충(131면), ▲노후교량 보수(9개소), ▲단지 내 도로개선 등 노후 기반시설을 정비하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사업은 오는 2026년까지 4천억 원 규모의 민간투자를 유치해 예산 총 4,590억 원을 단계별로 투자할 계획이다.

이번 재생사업은 ‘봉암교 확장, 주차장 확충, 자전거 노선 및 터미널 확대’ 등을 통해 출퇴근시간 교통체증을 해소할 전망이다. 노후공장 밀집지역 내 복합용지를 계획 배치해 민간투자 유치 기반을 마련하고, 장기적으로는 첨단기계 및 융복합소재 산업, 철도차량R&D 입주를 위한 업종배치계획 등을 통해 근로자와 기업을 위한 첨단산업단지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김영삼 도 산업혁신국장은 “창원국가산업단지는 재생사업을 통해 노후화된 산업단지에서 도심형 첨단산업단지로 재탄생되어, 양질의 일자리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대한민국 제조혁신을 위한 롤모델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창원국가산업단지는 지난 2017년 3월 28일 국토교통부의 노후산업단지 재생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2019년 2월 19일 스마트 선도산단으로 확정됐다. 같은 해 6월 19일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돼 분야별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에 재생사업지구지정을 위한 경남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가 통과됨에 따라 본격적으로 재생사업을 시행할 수 있는 밑거름을 마련하게 됐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